경기도 여행 힐링이 되는 세종대왕릉 외 7곳 .

이가을에 떠나고픈 경기도 여행지 어디일까요? 31개 시군에서 찾아본다면 에이포 용지 한 장으로 부족하지 않을까 싶은데요가볍게 하루 여행으로 다녀 볼 만한 드라이브 코스로 두물머리에서부터 여주 세종대왕 릉 등을 다녀온 이야기입니다.​

>

늦은 오전 시간대에 늘~ 인기 있는 두물머리를 찾아갑니다. 평일임에도 주차장 만 차로 인해 초입(무료) 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어서 양평 물레길도 살짝 걸 걸어봅니다.

>

세미원의 백미 중에 하나 배다리(열수주교)를 조망하게 되는데요 현재 휴장으로 인해 관람할 수 없었으나 오는 9월 25일부터 관람이 가능하다고 합니다. 조선시대 22대 정조 임금께서 한강을 건너 수원 헌릉원 행차 시 이용했다는 것을 모티브로 만들었다지요?​

>

습관처럼 보게 되는 액자 틀은 인증을 담기 위해 줄을 서서 기다리는 분들이 많았던 날이었어요 순간 담았으니 행동이 민첩하지 않았나 싶은데요 느티나무를 넣은 것도 좋지만, 아스라이 보이는 작은 섬을 담는 것도 또 하나의 뷰가 되는 곳입니다.​​

>

파란 하늘은 어깨를 들썩이게 합니다. 서너 그루의 메타쉐퀘어 나름의 멋진 피사체가 되어 줍니다. 딱히 무엇을 찾고자 하는 것이 없어도 강바람을 맞이하는 것만으로도 힐링이 되는 남한강과 북한강 물줄기가 만나는 양수리 일대 큰 물줄기들이 만나는 이곳을 두물머리라고 한답니다.​

>

오가는 나룻배는 없어도 배경처럼 고정되어 있는 배 한척만으도 서정시를 떠오르게 하는 곳입니다. 돌맹이, 벤치, 작은 돗자리 풀 위에 펼쳐 놓고 종이컵에 든 밀크커피 한 잔을 마셔도 행복한 양평 두물머리입니다.​

>

특별한 계획 없이 나섰다 두물머리에서 역사 인물 이야기로 정조 임금과 세종대왕 이야기를 하다가 우리 여주 갈까? 그렇게 해서 경기도 여행이 시작되었는데요 30여 분 만에 도착한 세종대왕(영릉)입니다.​​

>

한동안 공사로 관람할 수 없어 효종(영릉) 릉만 관람하고 가곤 했는데요 이젠 반나절 코스로 두 곳을 모두 섭렵하는 것도 좋지 싶습니다. (좌) 세종임금과 소헌왕후 심 씨의 합장릉이 자리하고 있고 (우) 효종대왕과 인선왕후의 쌍릉이 자리하고 있는데요 왕의 숲길을 걸어보는 것도 권해봅니다.​

>

세종대왕릉 광장에는 당시 발명했던 과학 기구들을 재현 전시해 놓았는데요 각각 작품에 대한 안내 판넬이 있어 도움이 되지 싶습니다.​​

>

친숙한 것은 역시나 오래된 건축물이 아닐까 싶은데요 1970년대 복원되었다는 재실을 관람할 수 있었습니다. 효종 릉 방면에 자리한 재실이 현존하는 조선시대 왕릉 재실 중 가장 원형을 가장 잘 간직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습니다.​​

>

정비된 금천교를 건너 릉의 공간을 관람하게 되는데요 깔끔하게 단장된 잔디와 세련? 되어 보이는 신도 등을 볼 수 있었습니다.​​

>

능침 아래 정자각을 비롯 수복방, 수라간, 비각 등을 볼 수 있었는데요 원래 영릉은 소헌왕후 승하 후 광주 헌릉 서쪽에 조성하여 그 우실을 왕의 수릉으로 삼았다가 세종이 승하하자 합장을 한 후 훗날 이곳으로 옮겨진 것인데요 공사 완료 후 처음 방문으로 예전에는 능침 앞에까지 오를 수 있었는데 현재는 오를 수 없도록 되어 있습니다.​​

>

​경기도 여행 언택트 여행지로 마치 가까운 곳 나들이를 겸한 9월의 하루는 생각보다 무척 빠르게 흐르는 것 같습니다. 영릉에서 10분 거리인 여주 돈까스 여행을 찾았습니다.

>

주차장이 넓어 편안하게 주차할 수 있었는데요 전체적인 분위기가 깔끔 그 자체입니다. 바로 앞에는 폰 박물관이 자리하고 있어요​​

>

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소독은 기본으로 깔끔하게 관리하고 있는 것으로 보이는데요 무인 기계를 이용한 방법으로 주문하는 시스템입니다. 포장 시에는 포장을 터치하면 됩니다.​​

>

이곳에서 드실 수 있는 것들로 수제, 치즈, 파 돈까스인데요 기본적인 음료와 맥주도 드실 수 있어요 우린 각각 다른 것을 주문하여 즐기기로 했습니다.​

>

얼마큼 기다렸을까? 이야기꽃피우다 보니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있었나 봅니다. 기본적인 곁들이로는 단무지와 깍두기 그리고 스프입니다.​​

>

세류동 그녀는 치즈 돈까스, 티케는 파돈까스, 지인들은 각각 파와 수제 돈까스를 주문했는데요 아주 큼직하게 좋아하는 분들도 넉넉하지 싶습니다.오랜만에 보게 되니 저 또한 덩달아 기분이 좋아지는데요 요즘처럼 파값이 제법 비싼 시즌에도 파돈까스를 즐길 수 있다니…​

>

제주 연돈가스가 부럽지 않은 경기도 여행에서 찾은 여주 돈까스 여행의 치즈가 듬뿍 들어간 치즈돈까스입니다.​​

>

바로 튀겨 나와서 그런지 속은 부드럽고 겉은 바싹합니다. 드시면 또 다른 느낌이 들 거예요 여기선 나이프를 이용한 방법이 아닌 가위로 잘라서 드시게 되는데요 생각보다 훨씬 편리한 것 같습니다. 얼마 전 TV에서 백00님이 김치를 가위로 자르는 것 보고는 편하다 생각했는데 이곳에서도 그랬습니다.​

>

파닭 드셔보셨지요? 그 느낌이라고 생각하면 될 것 같아요 하지만 이곳에서 더 풍부하게 넘치도록 나와주어 제대로 즐길 수 있었는데요 언 듯 오징어튀김 같아 보이기도 했어요​

>

부족한 곁들이는 셀프 스타일로 가져다 드시면 되는데요 서울 근교 경기도 나들이로 나왔다 즐거움만 가득 안고 가는 것 같습니다. 일상에서의반나절 일탈은 내일을 위한 충전이기도 합니다.​

>

늦은 오후에 맛보게 된다면 완전 맥주 안주가 아닐까 싶을 정도의 식감을 지녔습니다. 적당한 크기로 잘라 즐기니 무한정 투입이 되는 느낌인데요 포장으로 가까운 캠핑장이나 공원에서 즐겨도 될 정도였습니다. 추석 명절 쇠고 나서 다시 찾고 싶을 정도입니다.​​

>

맥주가 아닌 음료수입니다. 시원하게 마시기 위해서 사전에 이야기하면 소요 시간까지 예상해 준다고 하는데요 요거 들고 우린 강천 섬 한강문화관을 다녀올 생각이었는데요 경기도 여행 어느 곳에서든 휴대할 수 있습니다.​​

>

모처럼 돈까스 제대로 즐긴 것 같습니다. 이번이 아닌 또 다른 날에도 생각날 때 찾고 싶어질 것 같습니다. 1시간이면 충분히 찾을 수 있는 거리로 여주 여행 계획해서 찾아도 좋지 싶은데요 건너편에는 신륵사, 가까운 곳에 명성황후 생가 등이 자리하고 있거든요​​

>

여주까지 와서 자전거 여행 안 하면 섭섭하지요 바로 앞에 있는 여주 자전거 여행에서 자전거 대여하여 한강문화관까지 다녀오기로 했습니다. 저는 강천섬까지 수동이 아닌 전동 자전거를 이용한 방법입니다.​​

>

자전거 타고 제주도 일주 계획이 있어 틈나는 대로 자전거를 타게 되는데요 전기 자전거는 25km 속도가 가장 빠른 것 같습니다. 1인승에서부터 8인승까지 있는데요 자전거 못 타는 분들도 탈 수 있는 세발자전거도 있습니다. 신바람 나는 서울 근교 나들이로 넷이서 자전거 전용도로를 신나게 달렸습니다.​

>

강천보에서 충주까지 얼마큼 소요될까요? 경인 아랏배길에서 서울 여의도, 북한강 철교, 여주 이포보, 이화령을 지나 부산 을숙도까지 자전거 타고 이틀이면 도착할 수 있을까요? 순간 모험심이 발동했습니다.​​

>

강천보에서 강천섬까지 자전거를 이용한 방법으로 가려면 꼭 이 길을 통과해야 하는데요 가파른 내리막과 오르막만 지나면 순탄하게 달릴 수 있습니다.​

>

겨울에도 달려본 적이 있는데요 나름 좋았습니다. 지금 이 계절에 달려도 좋지 싶은데요 강바람 맞으며 푸른 초원을 달리는 기분이라 할까요? 우리 주변에는 가볼 만한 곳이 무척이나 많답니다. 잠시 경기도 여행 힐링이 되는 두물머리에서부터 세종대왕릉 등 두루두루 여행의 시작 어떨까요?​

​​​​